에어리퀴드와 BASF, 공동 CCS 프로젝트를 위한 유럽 혁신 기금의 지원 환영

에어리퀴드와 BASF는 세계 최대의 국제적인 탄소 포집 및 저장(Carbon Capture and Storage, CCS) 밸류 체인을 개발할 계획이다. 그 목표는 앤트워프 항구의 산업 클러스터에서 CO2 배출량을 크게 줄이는 것이다. 공동 프로젝트 "Kairos@C"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자체 혁신 기금을 통한 자금 지원 대상으로 300개 이상의 신청서 중에서 선정한 7개 대형 프로젝트 중 하나이다.

Kairos@C는 앤트워프 화학 현장에서 에어리퀴드와 BASF가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운영 첫 10년 동안 1,420만 톤의 CO2 배출을 방지함으로써 이 프로젝트는 2050년까지 기후 중립 달성이라는 EU의 목표 실현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북해에서 대규모로 CO2 포집, 액화, 운송 및 저장을 결합하는 것 외에도 여러 혁신적인 기술들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생산 공장에서 CO2를 포집하기 위해 에어리퀴드는 특허 받은 Cryocap™ 기술을 사용하고 BASF는 CO2 건조를 위해 Sorbead® 솔루션을 적용한다. 이 프로젝트는 2025년에 운영될 예정이다.

Kairos@C는 앤트워프 항구에서 다음 단계의 탄소 저감을 위한 기초를 닦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또한 2030년까지 앤트워프 항구의 CO2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Antwerp@C" 컨소시엄의 프레임워크 하에 건설될 최초의 CO2 액화 및 수출 터미널을 포함하여 공유 CO2 운송 및 수출 인프라와 연결될 것이다. 에어리퀴드와 BASF는 Antwerp@C의 창립 멤버들이다.

에어리퀴드의 회장 겸 CEO인 Benoît Potier

“에어리퀴드가 바라는 것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는 것을 포함한 지속 가능성 목표에 따라 저 탄소 사회의 출현에 적극 기여하는 것입니다. 에너지 전환은 복잡한 프로젝트의 처리를 요구하고, 이러한 프로젝트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이 힘을 합쳐야 합니다. 에어리퀴드는 Kairos@C 프로젝트가 혁신 기금 대상으로 선정되고 특히 혁신적인 에어리퀴드 기술이 EU 기후 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에어리퀴드 와 BASF는 앤트워프 항구에서 50년 넘는 기간 동안 전략적 파트너 십을 맺고 있으며, 이 획기적인 프로젝트는 보다 지속 가능한 산업 개발을 위한 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BASF SE의 이사회 의장인 Martin Brudermüller 박사는

“BASF는 2030년까지 2018년 대비 CO2 배출량을 25% 줄이고 2050년까지 CO2 배출 완전 중립을 달성하고자 합니다. 이러한 야심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우리는 가능한 모든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 특히 앤트워프에 있는 BASF의 Verbund 현장의 경우, 바다에 직접 접근할 수 있는 앤트워프 항구의 위치로 인해 CCS는 비교적 짧은 시간 내에 산업 규모의 생산 공정에서 CO2 배출량을 줄이는 매력적인 솔루션입니다. 따라서 Kairos@C는 기후 중립을 향한 우리의 여정에서 또 다른 중요한 단계가 될 수 있습니다”라고 언급했다.

유럽 혁신 기금(European Innovation Fund)은 혁신적인 저 탄소 기술을 촉진하기 위한 세계 최대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이 기금의 수령은 향후 투자 결정을 내리고 이 프로젝트의 실행을 시작하는 데 필수적인 이정표이다.

  • 20211122_air_liquide_and_basf_welcome_support_from_european_innovation_fund_for_joint_ccs_project.pdf

    Download the document PDF (124.39 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