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리퀴드 코리아・GS에너지, 에너지전환 및 탄소중립을 위한 협력 MOU 체결

MOU Signing ceremony

에어리퀴드 코리아와 GS에너지가 에너지전환 및 탄소중립을 위한 협력을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의 주요 범위는 국내외 CCUS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equestration), 저탄소 수소와 암모니아, LNG 터미널의 냉열 활용 등이다.  

GS에너지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에어리퀴드 그룹 CEO 프랑소아 자코, 에어리퀴드 코리아 니콜라 푸아리앙 대표와 GS에너지 허용수 사장, 수소신사업개발부문 이승훈 상무를 포함한 양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각사의 보유 역량을 적극 활용하여 에너지전환 및 탄소중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에어리퀴드 코리아는 에어리퀴드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전문기술을 활용하여 여수 산업단지 및 국내 전체의 탄소 중립을 위해 CCUS, 저탄소 수소 및 암모니아, GS 에너지의 LNG 터미널에서 발생하는 냉열 에너지 활용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에어리퀴드 코리아 니콜라 푸아리앙 대표는 “한국의 에너지전환 및 탄소중립을 위해 GS에너지와 협력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이 분야의 선도 기업인 양사간의 강점을 적극 활용하여 시너지를 극대화할 예정입니다.” 라고 했다.

  • Air Liquide Korea and GS Energy sign an MoU to cooperate in energy transition and carbon neutrality

    Download the document PDF (61.75 KB)